마동 마을

마동은 면소재지에서 동쪽으로 3㎞ 떨어진 곳에 위치한 산촌으로, 북쪽에 덕봉이 자리하고 있고, 동남쪽으로 실렁골 고개가 보이는 곳에 있는 아주 조용한 마을이다. 마을로 들어오는 도로는 창등을 거쳐 샘몰을 지나서 오는 비교적 넓은 길이 있고, 안골에서 영골로 넘어오는 산길이 있다. 마동은 조선시대에 남평현 덕곡면에 속했다고 전해오는데 현재의 각동리 마동은 1914년 행정구역개편시에 봉황면 각동리로 편제되어 지금에 이르고 있다.

원래 마동은 승씨가 살던 터였다고 한다. 이곳에 언제 이천서씨가 입향하게 되었는지 입향조가 누구인지에 대해 마을 사람들의 이야기에는 다소 차이가 있으나 서린(徐鱗)의 7세손인 서순원의 아우 서순강으로 보는 쪽이 우세하다. 왜냐하면 서순강이 안골에서 이곳으로 분가하게 된 가장 큰 이유가 조상들의 선산이 있었기 때문이다. 마동 마을에 대한 지명유래는 여러 가지 설이 있는데, 그 하나는 산을 가운데 두고 안골에서는 뒷산으로 소형국인데 반해 마동에서는 앞산으로 말 형국을 하고 있다하여 마동이라 불렀다는 것이고, 둘째는 이 마을에 아주 큰 부자가 살았는데 그 사람의 성이 마씨여서 마동이라 했다는 것이다. 또 덕봉 근처에 우물이 있었는데 물이 아주 나빠서 그 우물물을 사람들은 말오줌이라 했으며, 그 뒤로 마동이라 불렀다고 하는데 지금은 메워버려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한편 마동이라 부르기 전에는 영골이라 부르기도 하고, 인골이라 부르기도 하였는데, 영골이란 이름이 어떤 의미에서 불리웠는지는 알 수가 없으나, 마을 사람들이 이곳이 영평현과 관련되어 그런 이름이 붙은 것이라고 추측할 뿐이다. 다만 현재 80세 정도되는 아낙네들은 항상 영골댁이라는 택호로 불리워지곤 했다. 영골은 구영골과 신영골로 나누어져 부르는데 현재 마동마을은 구영골, 마동의 동남쪽은 신영골로 칭한다. 신영골에서는 기와 파편이 많이 출토되는 것으로 보아 그곳이 고터가 아니었나 생각되는데 그렇다면 현재 불리워지는 이름이 구영골과 신영골이 서로 뒤바뀐 것이 된다.

이 마을에 전해져 내려오는 전설로는 명당에 얽힌 이야기가 있는데 마동에서 바라다 보이는 서호 묘가 있는 곳에 살구재 혹은 쑥썩재라고 부르는 상이 있는데, 그곳의 산이 살구가지처럼 생겼다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전하는 말에 의하면 중국에서 이 명당을 없애기 위해서 재를 잘라버리려 하자, 마을 사람들이 본래의 살구재를 속이기 위해 그곳을 쑥썩재라 부르고 마동마을에서 다도면으로 넘어가는 재를 살구재라 바꾸어 불러 회를 면했다고 하는데 그 후로 이들 두 고개는 서로 혼동되어 불리워지고 있다 한다.

이 산은 현재 이천서씨가 선산으로 쓰고 있다. 마을 사람들의 공동체적 삶의 모습은 동계, 품앗이, 마을총회 등에 잘 나타나 있다. 1692년에 창립된 동계는 마을의 공동사업을 목적으로 창립되었으며, 총 24명이 참여하고 있고, 위친계는 1930년에 마을 초상을 공동으로 치르고 친목을 위해서 꾸려졌으며, 참여인원은 24명이다. 같은 목적으로 1970년 창립된 위친계가 있다. 마을의 기본현황은 남자 37명, 여자 41명으로 총 78명이며, 총 면적0.24㎢ 중 전0.03㎢, 답0.09㎢, 임야 0.10㎢, 기타 0.02㎢이며, 총 가구수 24호 모두가 농사를 짓고 있다. 마을의 주요산업은 쌀농사이며, 특작물로는 담배를 재배하고 있다. 성씨는 이천서씨가 18호, 강화최씨가 2호, 기타 4호가 있다.

내동마을

각동리 내동마을은 면소재지에서 동남쪽으로 2.5㎞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마을 동쪽에는 쑥썩재가, 서쪽에는 봉황산이, 남쪽에는 덕룡산이, 북쪽에는 건지산이 자리한다. 마을에서 4㎞떨어진 나주댐에서 흐르는 물길이 마을 앞을 지나 세지면을 거쳐 영암으로 흘러 들어간다. 도로는 각동리 창등을 거쳐 들어오는 길과 철천리 유촌을 거쳐 들어오는 길이 있다. 본래 내동마을은 안골이라고 불리웠는데, 마을이 안쪽 깊숙이 들어가 있다하여 불리워진 이름으로 안골의 한자명이 내동이다. 내동은 ‘와우(臥牛) 형국'으로 서씨의 대종가가 있는 곳은 암소가 누워 있는 형국이라 물이 잘 나오는데 반해, 둘째 종가가 있는 곳은 수소가 있는 형국이라 물이 나오지 않는다는 이야기와 큰 종가가 있는 곳이 소의 젖꼭지 부분이고 둘째 종가가 있는 곳이 소의 머리 부분이라는 이야기도 전해져 온다.

마을의 입향조는 서린(1222~1305)으로 고려 때 개성에서 병부상서 벼슬을 하다가 권함의 모함으로 영평감무로 좌천되어 안골에 터를 잡았다. 개촌 연대는 1200년 후반으로 보며 그 전에 광산노씨와 반씨가 살았다고는 하나 확실한 것은 알 수 없다. 다만 영평감무로 서린이 이곳으로 들어온 뒤 다른 성씨는 하나 둘씩 빠져 나가고, 지금은 이천서씨의 자작 일촌이 되어 있는데, 서씨와 정씨는 여기에서 마동, 창등, 철천(유촌, 등내) 원봉 마을로 퍼져 나갔다. 마을사람들이 참여하는 공동체적 삶의 모습으로 문중계와 대동계, 야우제를 들 수 있는데, 동계는 1590년에 마을의 공동사업을 목적으로 이루어졌고, 초상치르기와 친목을 목적으로 한 위친계가 1928년과 1954년에 창립되었다. 참여인원은 각 23명, 21명이 참여하고 있다.

이 마을의 역사유적으로는 이천서씨(利川徐氏) 종가를 들 수 있다. 이 곳은 현재 종손인 서광종이 살고 있는데, 이 마을에서 가장 오래된 고가이다. 언제 세워졌는지에 대해서는 알 수 없으나 아마도 향교터였을 것이라고도 하며, 고려 영평현감이 업무를 보았던 관아였을 것이라는 말도 전해져 오는데 서린으로부터 28세째가 된다. 이 종가에 중종 20년에 창건한 사당이 있는데 시조(始祖) 서린으로부터 4대만 배향하고 있다. 한편 이 마을에는 종가와 관련된 전설이 내려오고 있다.

임진왜란때 마을에 왜병이 쳐들어오자 모두들 도망을 갔으나 종가집 며느리만이 집을 지켜야 한다며 평소대로 베를 짰다. 왜병이 그 집을 지나갈 때 칡넝쿨이 집을 에워싸서 산인 줄 알고 그냥 지나쳤다해서 집을 무사히 구했다는 ‘종가를 지킨 며느리 이야기'가 사람들의 입으로 전해져 내려오고 있다. 마을의 기본현황은 총인구 74명 중 남자 31명, 여자 43명이 살고 있고, 총 면적은 0.14㎢이며, 전0.03㎢, 답0.08㎢, 임야 0.02㎢, 기타 0.01㎢가 해당된다. 마을의 총 가구수 18호 모두가 농가이며, 주요 산업과 주소득원은 쌀농사이며, 특작물로는 담배와 콩을 재배하고 있다. 성씨로는 이천서씨가 14호, 진주정씨가 4호이다.

수각마을

수각마을은 면소재지에서 철천리 유촌마을을 거쳐 2.2㎞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마을의 북쪽으로는 광주의 무등산이 멀리 바라다 보이고, 동쪽으로는 매나 꿩을 잡는 형국이라는 매봉재가 있고, 서쪽으로는 나주의 금성산이 보이며, 남쪽으로는 덕룡산이 있다. 이 마을은 1914년 행정구역개편 이전에는 덕곡면에 속했으나, 개편 후 봉황면 각동리와 철천리에 각각 속하게 되었다. 수각마을을 반으로 나누어 양지쪽에 위치하여 수양이라 부르던 곳이 지금의 각동리 수각이고, 그 외의 나머지는 철천리의 수각마을이 되었다. 각동리 수각마을과 철천리 수각마을이 나뉘는 곳에는 하천이 있으나, 마을 사람들은 그것을 행정구역상의 구분일 뿐이고, 자기들은 같은 수각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이 마을의 입향조는 진주정씨(晉州鄭氏) 정종요(鄭宗堯)가 1500년대 초에 전남 함평 월악리에서 이거하여 이천서씨 서린수의 사위가 되어 입양을 한 후 이천서씨가 많이 살고 있는 수각으로 와서 터를 잡아 정착하게 되어 지금까지 외손봉사를 하고 있다. 수각마을에는 이천서씨 이전에 남평문씨(南平文氏)가 살았다고 하나, 아무런 자료가 없어 자세한 사항은 알 수가 없다. 남평문씨 다음으로 이천서씨가 살았는데 진주정씨가 들어오게 된 것이다. 수각은 수각정이라는 정자가 있어 마을 이름을 수각이라 부르게 되었다는데 지금은 그 터만 남아 있다.

현재 남아있는 마을 사람들의 공동체적 삶의 모습으로는 대동계, 문중계, 당산제 등이 있으며, 친족중심의 마을이라 그런지 대단히 친화력이 좋고 단결력이 강하다. 마을의 자생조직으로는 1500년에 창립된 동계와 부락발전을 위해 조직된 번영회, 1970년에 친목을 목적으로 창립된 청년회가 있다. 마을의 기본현황을 살펴보면, 총인구 121명 중 남자 58명, 여자 63명이 속하며, 총면적은 0.17㎢으로 전0.07㎢, 답0.03㎢, 임야 0.06㎢, 기타 0.01㎢이다. 총 가구수는 28가구로 이 중 27호가 농가이며, 비농가는 1호가 해당된다. 주요산업은 쌀농사이며, 성씨는 진주정씨 28호가 살고 있다

창등마을

창등마을은 면소재지에서 동남쪽으로 2㎞ 떨어진 곳에 위치하는데 고미마을을 거쳐, 남평가는 도로를 따라 약 10분 정도 걸으면 마을 입구가 보인다. 농로를 따라 걸으면 9채의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주위는 온통 논과 밭으로 둘러싸여 있는데 여기에서 5분 거리에 샘몰이 위치한다. 옛날에 이 마을은 송현리의 문현마을보다 더 컸다고 전하며, 약 100호 정도가 살았다고 한다. 이 마을 입향조는 서진숙(徐珍淑)(1906~1981)으로 철야 유촌에서 살다가 형편이 어렵게 되자, 1944년에 이곳으로 서상욱의 땅을 사서 입주하였고, 그 뒤에 사람들이 하나 둘 모여 들어 오늘에 이르렀다. 샘몰은 창등보다 더 먼저 마을이 형성되었다고 하는데 입향조는 고종때 마동에서 서치방이란 사람이 처음 왔다고 한다. 그 이전에도 이곳에 사람이 살았을 가능성이 있으나 고증이 없어 확실한 것은 알 수가 없다. 100여년 전에는 20호 정도가 살았다고 전한다.

창등이란 이름은 이곳에 이조 중엽 남평 남창이 있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으로 이곳 지형을 떠나가는 배(돛대형국)라고 하나 확실하게 구전되어 오는 말은 없고 이곳에서 30m 떨어진 곳에 배모퉁이란 지명이 있어 선동마을에서 짐을 싣고 이곳으로 와서 내리고 돌아가곤 했다는 말만 전해져 온다. 이곳이 남평 남창터였던 것으로 보아 세곡을 실어 나르는 배였던 것으로 보이며, 언젠가 마을에서 들샘을 팠는데 뱃조각이 나왔다한다.

이 마을에 창고가 있던 자리를 기준으로 하여 창고 앞들과 뒷들도 나누어 부르기도 하는데 창고 앞들은 무등산쪽인 동북쪽을 가리키며 창고 뒷들은 선동마을쪽인 서남쪽을 이른다. 샘몰은 샘물이 너무 좋아서 붙여진 이름인데 이 샘에 사람이 빠져 죽은 뒤에 메워 버렸다. 그 뒤 마을에 형세가 점차 기울어졌다고 한다. 샘몰은 창등과 연결된 하나의 생활권인데 창등이 없어지자 따로 떨어져 하나의 자연 마을을 이루어서 지금에 이르고 있다. 마을사람들의 공동체적 삶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것으로 동계와 관광계, 위친계 마을 공동재산을 들 수 있다. 자생조직으로는 1954년에 마을공동사업을 목적으로 창립된 식산계와 1954년에 친목을 목적으로 창립된 위친계, 1974년에 창립된 위친계가 있다.

이 마을의 유적으로는 남평 남창터가 있다. 덕곡, 욱고, 죽석의 세 면에서 거두어 들인 세곡을 저장하는 창고인 남창터가 창등마을에 있었다. 이 창고터가 언제부터 여기에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히 전해져 오지 않으나, 마을이 있었던 조선조 중엽으로 본다. 이 창등마을은 창고가 없어지자 그 번성했던 마을이 점차 쇠퇴하여 가고 마을 사람들은 제각기 자기 살길을 찾아떠나 한때는 폐촌이 되었다 한다. 그러나 왜정때 이곳이 국유지로 되어 있었던 것으로 보아 이 창고터는 한말 신제도의 도입과 함께 없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 창고에는 만석을 저장할 수 있었다 하여 현재도 이 창고터를 만석군터라 부르는데, 서호의 셋째아들인 익롱공이 그의 종가를 이곳에 지으려고 하였는데, 이 터가 오래 가지 못한다는 말을 듣고 종가터를 잡지 않았다 한다. 이곳에는 아직도 커다란 주춧돌이 남아있어 당시를 추측케하며 지금도 밭을 일구면 기와가 많이 나온다. 마을의 기본현황은 총 인구 47명 중 남자 25명, 여자 22명이며, 총 면적은 0.09㎢로, 전 0.02㎢, 답 0.06㎢, 임야 0.01㎢가 해당된다. 총 가구수 9호 모두 농사를 짓고 있다. 주요 산업은 쌀농사이며, 특작물로 담배를 재배하고 있다. 성씨로는 이천서씨 3호, 진주정씨 3호, 기타 3호가 있다.

마을 생활과 민속

문중계

6.25후에 면, 군, 도 단위로 일가 친목을 도모하고 선조를 위하자는 목적으로 조직된 이계는 서문회라 불리는이 마을의 서씨는 거의 가입되어 있다.

대동계

철야와 함께 지내는 만호정 대동계를 이른다. 이천서씨, 진주정씨, 풍산홍씨로 구성되었던 이 계는 근동의 3姓이 모였었는데 지금은 철야에서 동계 형식으로 운영하고 있다. 한때 이 대동계에서는 재지기를 두었는데, 재지기는 잔심부름을 시키거나 양반이 하기 어려운 사소한 일거리를 해결할 때 부리기 위해 두었다. 또한 이 대동계에서는 효행을 한 사람에 대해서 표창을 했고, 나쁜 일을 하면 태벌도 내렸다. 이밖에 안골, 창등, 샘몰이 함께 하는 동계와 위친계가 있다.

야우제

마을 풍속에 제를 올리지 않고, 소를 먼저 집밖에 내보내면 소가 죽는다 하여 야우제를 지냈다. 이 야우제는 현리, 문현, 각동리 마동, 내동, 창등 등 네 마을이 모여서 지냈는데 농기계의 도입과젊은층의 반대에 부딪혀 30여년전 없어져 버렸다. 지금 문현 앞 논두렁 안에 야우제를 지냈던 터인 샘이 남아있다.